본문 바로가기

증권 스토리

증권 스토리 - 셀트리온 주가 전망

반응형

안녕하십니까! 증권 스토리입니다. 오늘은 셀트리온 주가 전망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셀트리온 주가 전망

셀트리온 주가 전망

셀트리온은 지난 7일 연결기준 경영실적 공시를 통해 2분기 매출액이 4,288억 원, 영업이익 1,818억 원, 영업이익률 42.4%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저는 높은 등락폭의 바이오, 제약 주식은 기업의 실적보다 기대감만으로 움직이는 게 대부분이라 생각해 제가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투자하지 않는다는 철칙을 가지고 있는데 이런 저도 유일하게 매수했던 주식이 셀트리온이었습니다. 워낙 재무가 탄탄하기에 투자하였습니다! 이번 셀트리온의 2분기 실적은 전년 분기와 비교했을 때 매출은 82.5%, 영업이익은 무려 118% 증가한 것으로이는 역대 분기 기준 사상 최대의 실적입니다.

실적이 왜 이렇게 올랐을까요?

셀트리온은 국내 바이오, 제약 주식의 맏형답게 굉장히 탄탄한 재무를 보여주며 램시마, 트룩시마 같은 주요 제품들이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데 지난 11월 미국에 출시했던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의 美시장 점유율이 급속도로 상승한 점이 이 같은 실적을 이끌어 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게다가 시장의 수요에 비해 생산 능력이 다소 미흡하다는 평가가 있었지만 램시마와 트룩시마를 만들어내는 셀트리온 1 공장 증설 시설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며 주요 제품의 생산 효율이 크게 개선된 점도 이번 실적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미국 시장뿐 아니라 유럽 시장에서도 꽤나 호실적을 보이고 있는데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IQVI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유럽시장에서 램시마는 57%, 트룩시마는 40%, 허쥬마는 19%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앞으로의 전망은?

셀트리온의 주력 제품들은 해외 시장에서 꾸준한 점유율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변동 사항이 없는 이상 앞으로도 좋은 실적을 보일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외에 주가에 반영될만한 정보들을 꼽자면 크게 '다케다 제약' 인수와 HIV 치료제 CT-G7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인 CT-P59등이 있습니다. 다케다 제약은 셀트리온이 창립 이후 처음으로 대형 M&A를 성사시켰을 때 인수된 다국적 제약사입니다. 지난 6월 글로벌 케미컬 의약품 사업 부문의 R&D 강화를 위해 인수 합병을 추진했고 이로서 아시아 지역의 '프라이머리 케어' 사업부문 일반 의약품 브랜드와 전문 의약품 18개 제품에 대한 권리 자산을 취득했습니다. 우리나라는 당뇨, 고혈압에 사용되는 치료제를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는데 이번 인수 계약을 통해 국산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간 면역 결핍 바이러스 (HIV)치료제 CT-G7는 셀트리온의 진성 주주들이라면 다들 아실만한 내용이지만 美FAD의 잠정 승인을 받은 후 자회사 셀트리온 제약의 청주공장을 통해 전용 생산라인을 구축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 조달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19항체 치료제 CT-P59이 외에도 셀트리온은 코로나 19의 항체 치료제인 CT-P59 개발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물론 항체 치료제의 개발도 중요하지만 주가는 기대감과 실적에 의해 움직이기 때문에 이제 국내 임상 1상을 진행 중인 CT-P59는 주가에 얼마나 반영이 될지는 아직 미지수인 것 같습니다. 코로나 19 치료제는 이미 3상에 돌입한 글로벌 바이오, 제약 기업들이 많기 때문에 아직은 조금 더 관망해야 할 것 같습니다. 셀트리온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경영환경 변화에도 불구하고 2분기 매출과 이익이 모두 큰 폭으로 성장했고, 후속 제품 개발, 코로나 19의 치료제, 글로벌 케미컬 사업 등 미래 성장 동력도 함께 발판 삼아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전 현재 셀트리온 주식을 보유하고 있지 않지만 우리나라에도 세계적인 제약사가 생겨나고 있다는 점에서 더 성장을 이뤄내길 바라겠습니다!

이상으로 셀트리온 주가 전망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반응형